TwinWorld Blog

ContactBG.png

TwinWorld Blog

BT의 프로티지 DoubleMe와 함께 5G MEC 기술을 통한 이중생활을 하다

5G MEC 기술을 통해 현실세계 메타버스 속 '현실 너머의 삶'이 가능해집니다.


더블미 김희관 대표는 최근 BTWatch의 기사 BT protégé DoubleMe doubles down on 5G and MEC에서 현실세계 메타버스를 통한 "현실 너머의 삶"의 개념을 확장했다.


김 대표는 메타버스 내의 수익 창출을 위한 실시간 홀로그램 서비스를 위해 전 세계 15개 통신사와 5G 및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사용 관련 협력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트윈월드의 주요 목표는 증강 현실, 확장 현실, 혼합 현실 및 가상 현실 기술의 비용과 복잡성을 줄이고, 몰입형 경험을 만들기 위해 전문 개발자를 고용할 필요가 없도록 하는 것이다.


WeWork와 마찬가지로 트윈월드는 혼합현실 공간 속 사용자 또는 '세입자'가 개인 및 상업적 목적으로 자신의 공간을 생성하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공간 내에서 사용자는 “현실 너머의 삶”을 이룰 수 있다.


공간부터 아바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메타버스에서 자신의 삶을 창조할 수 있다.


김 대표는 이미지를 캡처하여 공유 가상 공간으로 실시간 변환 시 5G 네트워크와 MEC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희는 기본적으로 두 가지 중요한 기술을 제공합니다. 하나는 현실 캡처입니다. 다른 하나는 세계 변환 시스템입니다. 두 기술 모두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 위에서 작동합니다. 즉, 사용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통신사의 5G 인프라를 많이 활용해야 합니다.”라고 김 대표는 말했다.

더블미와 BT의 인연은 2020년 초 BT의 TIP Ecosystem Acceleration Centre에서 주최한 스타트업 대회인 TEAC UK Wave 3의 최종 우승자 중 하나로 선정되면서 시작되었다.


전 세계 15개 통신사와의 협력 및 5G 활용을 통한 현실세계 메타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TelcoTitan의 기사 BT protégé DoubleMe doubles down on 5G and MEC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