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nWorld Blog

ContactBG.png

TwinWorld Blog

더블미 ‘트윈월드’, 글로벌 이통사의 5G MEC 테스트베드 플랫폼 선정

- 더블미, 글로벌 이통사 컨소시엄 ‘eGATE’의 ‘홀로버스(HoloVerse)’ 프로젝트 참여

- 소셜 혼합현실 플랫폼 ‘트윈월드’ 기반으로 5G MEC 망 내 메타버스 테스트 및 응용 사업 개발

- 대용량·저지연 등 네트워크 인프라 최적화 통해 글로벌 실세계 메타버스 구현 목표



소셜 혼합현실 플랫폼 ‘트윈월드(TwinWorld)’를 운영하는 홀로그램 촬영 기술 스타트업 더블미(대표 김희관)가 글로벌 대형 이동통신사들이 진행하는 ‘홀로버스(HoloVerse)’ 프로젝트의 테스트베드 플랫폼으로 선정되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세계적으로 각광 받는 3차원 가상 세계 메타버스는 서비스 특성상 대용량 콘텐츠의 생성 및 전송이 실시간으로 필요하다. ‘홀로버스’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여러 서비스의 원활한 전개를 위해 글로벌 이통사들이 최적의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이하 MEC) 네트워크 인프라를 테스트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올해 말까지 진행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산하의 컨소시엄인 eGATE(Global Advanced Telco Edge) 회원사 중 스페인의 텔레포니카(Telefonica), 독일의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이탈리아의 텔레콤 이탈리아(Telecom Italia)가 주축이 되어 진행한다. 또한, 5G MEC 자원 관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이치텔레콤의 자회사 모바일엣지엑스(MobiledgeX)도 공동 참여해 시너지를 높인다.


이들은 더블미의 소셜 혼합현실 플랫폼 ‘트윈월드’를 ‘홀로버스’의 테스트베드 플랫폼으로 선정했다. ‘트윈월드’에는 대용량·저지연 네트워크 인프라가 필요한 홀로포트(HoloPort), 월드엔진(WorldEngine) 등 더블미만의 특수 기술이 적용되어 있는 만큼, 더블미와 참여 통신사들은 각자가 서비스하는 5G MEC 망 내에서 트윈월드가 원활히 구동되는지 상호 운용성을 상세 단위로 테스트하고, 실세계 메타버스의 다양한 응용 분야를 공동 발굴 및 사업화할 계획이다.


트윈월드는 사용자가 직접 혼합현실 공간을 꾸밀 수 있는 사용자 참여형 실감 서비스이다. 컴퓨터 내 3차원 가상 공간이 구현되는 메타버스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사용자의 현실 공간에 가상 세계를 적용하는 실세계 메타버스(Real-World Metaverse)를 즐길 수 있어 업계의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텔레포니카의 글로벌 엣지 서비스 플랫폼 총괄 이사인 다비드 모로(David Moro)는 “트윈월드 플랫폼을 이용하여 5G MEC에서 실세계 메타버스의 가능성을 테스트해볼 수 있게 됐다”며 “이번 홀로버스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 이후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블미 김희관 대표는 “본 프로젝트를 통해 교육, 관광,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트윈월드 기반의 실세계 메타버스 응용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이라며, “특히 해당 프로젝트를 리드하는 텔레포니카와의 협업을 통해 유럽 및 남미의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트윈월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더블미는 트윈월드의 글로벌 5G 기반 실감 서비스의 전개를 위해 2019년 말부터 텔레포니카, 도이치텔레콤, 싱가포르텔레콤(SingTel), 브리티시텔레콤(British Telecom), SK텔레콤 등 15개 글로벌 이동통신사 파트너와 5G MEC을 지원하는 대용량 GPU 연산 클라우드 시스템 인프라를 구축해 왔다. 현재 국내외 이통사 파트너와 싱가포르, 모스크바, 런던 등 전 세계 9개 주요 도시 및 서울, 부산 등의 국내 도시에 트윈월드를 만나볼 수 있는 홀로그램방(Hologram Room)을 공동 설치 및 운영하고 있다.